Dotty Studio

기업가정신 & 스타트업, 그리고 기술과 디자인에 대한 곳.


괜찮은 프리젠테이션 넘기기 툴을 꽤 오래 갈구해왔는데, 이전에 쓰던 것이 고장나버리는 바람에 난감한 상황이었다. 그러다 Guy Kawasaki씨의 Six Cool Things를 보고 한번 시험해보기로 결정, 국내 모 쇼핑몰에서 주문을 하였다. 배달된 것을 잡아보니 손에 쏙 들어가는 크기. 크기와 재질덕분에 그립 감이 괜찮다.

이런 케이스에 들어있다.

주요 사용자 기능은 아래와 같다.
  1. 프리젠테이션 시작, 끝내기 버튼
  2. 프리젠테이션 앞, 뒤로 움직이기 버튼
  3. 프리젠테이션 중 검정 화면 띄우기, 원래대로 돌아가기 버튼
  4. 레이저 포인터 버튼
  5. 볼륨 조절 버튼
  6. 타이머 기능: PT시간을 5분단위로 설정하고 (몇시간까지 설정된다) 5분이 남은 시점, 2분이 남은 시점에서 가벼운 진동을 주어서 발표자에게 경고를 하는 시스템. "PT 시간을 잘 못지켜서 후덜덜 거리다 끝에 갑자기 급해지는 분들을 위한 5분의 여유"가 아닐까 싶다.
무엇보다 자주 쓰는 버튼이 큼직 큼직하고 레이져포인터도 앞, 뒤 버튼 중앙에 놓여 있어서 엄지손가락만으로 슥슥 아무거나 다 할 수 있다. 타이머 기능도 감질맛 나는 듯.

정면에 주요 컨트롤과 측면에 volume조절 기능이 보인다

편의 기능 측면
AA 배터리 2개로 몇 개월간 사용할 수 있어서 크게 사용 시간에 구애받지 않을 수 있다. 배터리 잔량도 표시되어 중요한 PT 중에 갑자기 전원이 나가는 일을 방지할 수 있다.

USB 연결단자도 후면에 삽입하여 관리할 수 있어서 깔끔하고 분실의 우려가 적으며, 꼽으면 장치 설정이나 별도 드라이버 세팅없이 즉시 사용가능하다. (아직 Mac에서 사용은 안해봤지만 기존 포인터들이 무난하게 작동했던 점으로 보아 별 문제는 없을 듯 하다)

기존의 적외선 방식은 프리젠터로 USB 수신부를 가리키며 눌러야 하는 'TV 리모콘 스러움'이 있었는데, 이 프리젠터는 2.4 GHz 대역을 사용하여 50 피트(15.2m) 거리 내에서는 아무렇게나 눌러도 인식이 돼서 한 층 세련된 프리젠테이션을 할 수 있다.

후면에 reset 버튼과 측면에 timer버튼이 보인다


USB는 이런식으로 관리. 깔끔하게 들어가서 고정된다.

사이트: Logitech Cordless 2.4 GHz Presenter

★★★★★
댓글을 달아주세요
  1. BlogIcon Hybrid 2006.10.14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좋네요.
    저도 하나 있었으면...했지만, 발표할일이 그리 많지도 않은데 이런거 구입하긴 좀 그래서... ^^;;
    조만간 발표하나를 곧 하게 될꺼 같은데 참 땡기는 물건이긴 하네요.

분류 전체보기 (822)
Entrepreneur (140)
Technology (265)
Design (93)
Science (22)
Thoughts (63)
소소한 하루 (184)
About (6)
me2day (40)
Paprika Lab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