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tty Studio

기업가정신 & 스타트업, 그리고 기술과 디자인에 대한 곳.

사업을 시작한 뒤로 이래저래 많은 (경제적) 부자들을 접할 기회가 있었다. 시골의사님의 말씀처럼, 부자들은 기본적으로 손실회피형이기 때문에 자신이 얻은 부로 어떻게 가치를 창출할까를 고민하기 보다는 어떻게 하면 모아 둔 돈을 잃지 않고 안정적으로 불릴 수 있을까를 고민하는 경향이 있다.

이는 본능적으로 "위험/손실에 더 민감한" 인간의 심리 때문인데, 여기에 자존심까지 붙으면 간단한 악(선?)순환이 생겨난다. 자신의 수치가 떨어지면 안되고, 기왕이면 동급의 다른 부자들보다는 더 빠르게 부자가 되고 싶어한다. 나는 이를 "오락실 하이스코어의 심리"라고 부른다. 오락실 게임들의 명예의 전당(?)에 자신의 이름을 새기고, 이 순위를 유지하고 싶고, 떨어지기 두려워 하는 심리를 빗대어 하는 말이다.

또한 1억을 얻게 된 사람은 1억 5천만 되도 기뻐하지만, 100억을 얻은 사람은 100억 5천을 얻게된들 별다른 감흥이 없다. 150억이라면 모를까. 비율로 사고를 하는게 쉽기 때문이다.

부자의 경우 가만히 내버려뒀을 때 이자수익만으로 평생을 먹고사는데 지장이 없는 경우, 별다른 과소비(?)를 하지 않는 이상 생계에 들어가는 돈을 쓰고 나도 불어난 돈이 남는다. 따라서 비율로 늘어나는 부의 특성상 큰 실수를 하지 않는다면, 부는 계속 쌓이게 되고, 이 심리가 오락실 심리와 겹쳐서 부는 더욱 빠른 속도로 불어나게 된다.

오락실 심리와 부의 증가가 결합하게 되면 빈부격차가 생겨난다.

이 문제는 결국 철학의 부재에서 비롯된다. 어찌저찌하다가 운이 좋게 돈을 얻게 된 사람의 경우, 평소에 미리미리 부를 얻게 되면 어떻게 지혜롭게 사용할 것인지에 대하여 고민한 사람이 아닌 이상, 앞에서 묘사한 부자의 심리대로 행동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이를 평범한(mediocre) 부자라고 본다. 지극히도 "정상적인"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나는 기본적으로 마이너스(-)를 막는 정책은 대부분 실패한다고 보고, 플러스(+)를 만드는 방향으로 사람들을 유도하는 것만이 성공한다고 본다. 즉, 뭔가 마이너스 정책적으로 돈을 못벌게 하거나, 번 돈을 최대한 거두어들이려고 하면 사람의 특성상 규칙에서의 보상을 최적화 하는 것에 매우 뛰어나기 때문에 대부분 실패하게 된다는 것이다. 돈은 거두어들이면서, 심리적으로도 손실감을 주기 때문에 이러한 정책들은 회피할 수 밖에 없다.

이는 게임만 봐도 알 수 있다. 사람들은 게임을 있는 규칙대로 하기보다는, 치팅을 하고 해킹을 하여 우위를 점하는데 훨씬 익숙하다. 그 치팅과 해킹이 "합법적"이라면 더더욱 why not이다.

따라서 플러스의 정책으로 돈을 더 많이 쓰게 하거나, 더 잘쓰게 하는 방향으로 고민을 해볼 필요가 있는데, 이에 대한 해법은 두 가지가 있다.

첫 째는 부에 대한 투자 철학을 교육하여 문화를 형성하는 것이다. 이것은 바닷물을 끓이는 것과 같다. 미리미리 부를 어떻게 활용하여 사회에 더 많은 가치를 창조할 것인지 평소에 교육하고, 고민하도록 하고, 모범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그래서 그것이 "부자들의 문화"로 자리잡게 되면 현재보다는 빈부의격차를 줄일 수 있을 것이다. 이상적이다. 불가능하지는 않겠지만, 여러 세대에 걸친 지속적인 노력을 필요로 한다.

자동화된 시스템은 아니지만, 벤처캐피털 등의 형태에 부자들이 신뢰하고 간편하게 투자할 수 있는 환경과 체계를 조성하는 것도 방법이다. 하지만 이는 시스템보다는 사람 문제가 더 크기 때문에, 대규모로 하기에는 쉽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두 번째로 생각하는 것은, 시스템적으로 돈을 거두어들이되, 심리적으로 보상을 하는 방법이다. 그것이 이상적으로 명예(?) 등의 형태가 될 수도 있겠지만, 나는 좀더 현실적인 선에서 생각을 한다. 바로 도박 시스템이다.

블랙잭의 경우 대수의 법칙에 따르면 52%의 확률로 딜러가 돈을 얻게 된다. 이를 정부에서 효율적으로(이 말 자체가 모순이겠지만) 운영하는 것이다. 부자들은 게임에 참여함을 통하여 즐거움을 얻게 되고, 체계적으로 돈을 서서히 거두어들일 수 있게 된다. 오션스 일레븐 마냥 카지노를 해킹하려들지 않는 이상 꾸준히 빈부격차를 줄이는 데 사용할 수 있다. 물론, 부자에 따라 들어갈 수 있는 판이 달라지고, 판돈도 올라가서 구찌가 커진다. 즉, 비율로 돈을 벌게 해주는 것이 아니라, 비율로 돈을 잃게 한다. 운이 좋게 부자들의 도박판에서 승리하는 사람의 경우 느끼는 정신적 희열 또한 훨씬 더 커지기 때문에, 심리적 보상도 크다.

도박이나 게임은 인간의 본능적인 재미요소를 자극한다. 따라서 위험회피적인 성향의 사람도, 어느 정도는 즐기는 경향이 있고 (포커나 고스톱을 친다고 모든 사람이 도박꾼이 되지는 않는다) 통계적으로 의미있는 사람의 수만 참여시킬 수 있다면, 꾸준히 돈을 거두어들일 수 있다.

물론 재분배/재투자에 대한 시스템도 필요하겠지만, 이는 다음 기회에.

* Image courtesey of acermate433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1. 현우 2009.05.30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재미있네요. 잘 읽었습니다. :)

  2. KensiL 2009.05.31 0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었습니다. 두번째 생각하시는 부분에 있어서, 도박시스템(게임시스템)으로 결과적으로 부의 재분배가 가능하도록 한다는 점, 잘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말그대로 정말 도박겜을 운영한다는 것인가요. 아니면 그와 유사한 시스템의 어떠한 대안이 있다는 것인가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재미요소를 추구하기 위해서 기꺼이 투자할 수 있는 자본의 상한선은 개인차가 없이 어느정도 정해져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게 제어가 안되는게 도박인 것이구요...

    • BlogIcon 김동신(dotty) 2009.06.08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듀게임이 게임의 요소를 교육에 도입시키는 것처럼, 도박의 요소를 고소득층을 대상으로 하는 경제 시스템에 도입하자는 것입니다. 사실 시스템의 형태 보다는 엔터테인먼트로 제공하는 것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생각되고요.

      재분배/재투자에 대한 것은 글 말미에 적은 것처럼 다루지는 않았고요, 일단은 돈을 다시 시장에 꺼내서 유통되도록 하되, 말씀하신 것처럼 제어가 안되는 도박의 형태로 제공하면 돈놓고 돈먹기 보다는 돈놓고 돈잃기로 만들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a

  3. 멜로디언 2009.06.02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신님- 오랜만에 글 재미있게 읽었어요. :-) 근데 도박시스템은 현실에서 어떤 모양으로 실현할 수 있을지 그림이 잘 안그려져요. ㅎㅎ

    • BlogIcon 김동신(dotty) 2009.06.08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극단적으로 현실적(?)이되자면 입장료가 매우 비싸고 판돈이 매우 크고, 절세의 미녀들이 음료를 서빙하며, 모든 것이 럭셔리로 포장된 가장 소비지향적인 도박룸을 다량으로 만들어 운영하는 것이 있겠죠. 물론 수익은 저소득층 지원사업, 기부 사업에 재투자 하고요.

  4. comorin 2009.06.04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에 대한 투자 철학을 교육하여 문화를 형성하는 것이다."에는 큰 동감...누구 말마따나, 이념과 철학이 당장 밥먹여주는 것은 아니지만, 인간이 사는 데 있어 그에 대한 진지한 고민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 그런데 우리나라 형편상 투자 철학 뿐만 아니라 기본적인 철학에 대한 교육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음...그리고 도박도 좋지만 내가 생각하는 좋은 방법은 미국같이 공익재단으로의 출연을 유도시키는 방법 등이 있을 것 같음....돈 많은 이들이 세금을 내기 싫다면 마음대로 쓸 수 있게 공익재단을 설립하게 하는 것임. 단 매년 재단 총자산의 몇프로는 꼭 소비하게 만들어 활동을 유지하게 하는 것도 좋을 것 같음.....

    • BlogIcon 김동신(dotty) 2009.06.08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도시키는 방법이 건전하게 사용되려면, 시스템의 설계도 잘되어야 하고, 사람들이 움직이기까지 문화와 교육을 해야겠습니다만, 시간이 꽤 걸릴 것 같아요. 재단의 형태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단 ikea 회장처럼 하면 곤란할듯..

  5. 2009.06.11 2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Dish 2009.07.04 1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또 같은 경우는 오히려 고소득층을 제외한 다른 층들로부터
    돈을 조금씩 거두는 케이스인 것 같네요 ㅋㅋ

    • BlogIcon 김동신(dotty) 2009.07.05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박의 자세한 역사는 모르겠지만, 로또, 경마 등은 사실 작은확률을 잘인식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심리를 이용하거나 거기에서 기인해서 파생된 산업이지 않을까?

      그러다보면 안정적(저위험 저수익)인 투자처를 겨냥하는 부자보다는 일확천금을 노려서 업그레이드(?)를 노리는 저소득층에게 매력적일 수 밖에 없을 듯 하고...

분류 전체보기 (822)
Entrepreneur (140)
Technology (265)
Design (93)
Science (22)
Thoughts (63)
소소한 하루 (184)
About (6)
me2day (40)
Paprika Lab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