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tty Studio

기업가정신 & 스타트업, 그리고 기술과 디자인에 대한 곳.

누가 읽어주길 바라는 마음이 아니라, 1년후 5년후 10년후 다시 돌이켜보고 싶은 마음에 남기는 글. 그리고 낙장불입의 세계인 인터넷인만큼 나중에 부끄러운 마음으로 돌아보아도 외면할 수 없으리라.

(그러고보니 작년과는 사뭇 다른 상태임을 느끼게 해주는 글: 2011년을 회고하며, 2012년을 준비하며)

----

이제는 두 번 다시 돌아오지 않을 2012년이라는 한 해에게 작별을 고해야할 시간이다. 기쁜 사람, 슬픈 사람, 부자이건 가난한 사람이건 너나 할 것 없이 공평하게 시간이 가고, 모두들 기뻤던, 아쉽던 간에 떠나가는 해에 손을 흔들어줄 시간이다. (그리고 나이도 한 살 더 먹는다는 현실을 직시해야한다. 울컥)

개인적으로나 조직적으로나 무척 다사다난 했던 한 해였던만큼이나 속풀이를 많이 해야할지 모르겠지만, 다가올 새해를 위하여 가슴저린 이야기 보따리는 저기 구석진 창고에 할아버지 즈음하여 다시 먼지털며 열어볼 마음으로 치워둘 때이기도 하다.

사람에 대하여 참 많이 배우고, 느끼고, 그리고 가치관이 무척 많이 혼란스러워진 한 해였다. 남자 나이 서른이면 가치관이 정립된다고 하던데, 난 아직 나이를 한 참 못먹었나보다. 남들보다 늦게 사회화가 되어서 경청, 공감이나 배려 같은 개념도 근래에 들어서야 머리 속에 자리잡기 시작했고, 익지 않은 벼는 고개를 숙이면 빛을 받지 못해 먼저 죽는다는 개똥 철학으로 할소리 안 할소리 다 해가며 그때 그때 생각들을 입으로 글로 싸지르는게 습관이 되었는데, 어느덧 사람들이 나에게서 기대하는 모습은 고개 익은 벼의 모습인건가 싶어, 아직도 무척이나 성기고 거친 내 사람으로서의 그릇이 벌써 성장을 멈추어야 하나 싶어 못내 아쉬움이 크다.

서로 잘 알지 못하고, 상대방을 경험도 안해본 사람들이 쉽게 상처를 주고 헐 뜯는 것도 아직은 잘 이해하기 힘들고 (특히 요즘 대선을 보며 많이 느낀다), 비즈니스라는 이해관계의 문맥 속에서는 동일한 사람이라도 언제든 신의, 도의를 외면하는게 딱히 드문 경우가 아니라는 점에서 많은 충격을 받았다. 그리고 어느덧 나도 안 좋게 바뀌어가고 있는게 아닌가라는 생각에 더욱 혼란스러웠다. 사업이라는게 단순히 목표하고 있는 일만 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의 감정이 가장 극심하게 휘몰아치는, 그 통제할 수 없는 폭풍을 인내하고 때로는 내가 그토록 못견뎌하는 시간의 시험 속에 묵묵히 버텨내야하는 일이 수반되는 것임을 알았더라면 진작 다른 길을 갔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이제는 얼떨결에 발을 들인 이러한 길이 자신의 소명임을 받아들이고, 죽는 날까지 부족한 점이 더 많은 사람으로 살아가겠지만, 살아 생전 조금이나마 세상에 더 나은 일을 하다 가는게 그나마 이 광활한 우주의 미천한 존재의 짧디 짧은 생속에서, 나라는 존재, 그리고 우리라는 존재에 의미를 부여하고 조금 더 많은 사람이 행복에 이를 수 있는 길이라는 점에는 조금 더 확신이 생겼다.

내년에는 부족한 점이 한 가지 줄어들고, 강점이 조금 더 강해지는 그러한 해가 되면 좋겠다. 아직 모를 누군가에게 조금 더 미움 받게 되더라도 이를 잘 견뎌내고, 그만큼 더 많은 사람들에게 필요한 일을 하는 사람이 되었으면 한다. 조금 더 강해지고, 조금 더 포용하고, 조금 더 인내하는 한 해가 되자.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라고 하는데, 이제 수신(修身)을 시작했다.

ps. 가훈하니 예전에 올린 우에스기 겐신(上杉 謙信)의 가훈이 떠오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1. 최숙현 2013.01.02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년 1월 2일, 오늘은....

    "성공하려변 참아야 한다.
    인내할 수 있는 마음을 가져라.
    인내하지 못하면 성공하지 못 한다.

    복은 내 스스로 쌓는 것이다.
    듣기 싫은 말이 있어도, 보기 싫은 사람이 있어도 피해가지 마라.
    어진 사람과 아닌 사람의 차이는
    내가 할 말과 하지 말아야 할 말을 아는 사람이냐에 있다."
    이런 말씀이 참 좋습니다.

  2. 최숙현 2013.01.03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톱니바퀴의 하나다.
    내가 빠지면 큰일 날 것 같지만 아무 일도 안 일어난다.
    이왕 그 자리에 있다면 최선을 다 해야 한다."

    내가 없으면, 세상은, 잠깐, 아주 잠깐 나를 필요로 하고 기억해 주지만,
    나를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여겨주지 않는다.
    세상은 실은, 나를 그렇게 중히 여기지 않는다.
    왜냐면 이 세상에 변하지 않는 것은 하나도 없고
    한 순간도 멈추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진실한 마음만이,그 사람의 향기로서, 다른 사람에게 기억될 뿐이다.

  3. BlogIcon 김동신(dotty) 2013.01.09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변분들의 조언을 따라 관련 댓글은 삭제하였습니다.

분류 전체보기 (822)
Entrepreneur (140)
Technology (265)
Design (93)
Science (22)
Thoughts (63)
소소한 하루 (184)
About (6)
me2day (40)
Paprika Lab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