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tty Studio

기업가정신 & 스타트업, 그리고 기술과 디자인에 대한 곳.


너무 많은 것을 알기 때문에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경우에서 본 것처럼, 정작 똑똑한 사람들이 결단과 실행에 서투른 경우가 많다.

이에 관련하여 얼마전에 읽었던 글 중 공감이 가는 부분이 있어 일부를 발췌하였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어떻게'라는 질문과 '할 것인지 말 것인지'라는 질문을 던지는 시점을 혼동한다. 발빠른 결정이 중요하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그럼에도 많은 사람들이 그것을 힘들어 한다. 왜 그럴까?

그것은 사람들이 '이건 어떻게 하고, 저건 또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너무 미리 던지기 때문이다. '어떻게'는 좋은 질문임에 분명하지만, 결정을 내려야 하는 시점에 던져서는 안된다. ... (중략) ...

결정의 시점에선 '할 것인지 말 것인지' 먼저 물어라. 거기에는 '왜'라는 질문도 포함되어 있다. 왜 그것을 해야 하는가? 그럴 만한 충분한 이유가 있는가? 이 시점에서 '어떻게'는 중요하지 않다. 그것은 나중 문제다.

하지만 일단 결정을 한 다음에는 '할 것인지 말 것인지'에 대한 미련을 버려야 한다. 조금 문제가 생겼다고 '내가 결정을 제대로 하긴 한 걸까, 차라리 다른 쪽으로 가야 하지 않았을까'라는 방정을 떨어서는 안된다. 그렇게 되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은 생각나지 않고, 맨 처음 질문인 '할 것인지 말 것인지'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우리는 종종, 결정을 하기까지 한없이 시간을 소비하고, 그 결정은 또 누구보다 빠르게 바꾸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질문의 올바른 순서는 다음과 같다.

  1. 나는 그것을 왜 해야 하는가? 할 것인가 말 것인가.
  2. 어떻게 그것을 할 것인가? 다음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그리고 포기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사람들이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내심 결정(決定)을 하였다하더라도 선뜻 실행에 옮기지 못하는 것은 그것이 결단(決斷)으로 이어지지 못했기 때문이다. 선택하지 않은 것에 대한 기회 비용과 위험에 대한 고민을 하여, 다른 선택지를 잘라내는 것(斷)이 중요하다.

일단 결단을 내린 후에는, 기존의 선택지에 대한 잡념을 없애고 주어진 목표를 달성하는데 모든 마음을 쏟지 않으면 집중력이 흩어지게 되고 효과적으로 행동 할 수 없게 된다.

행여 만약 자신이 결정의 단계에서부터 너무 오래 주저하게 된다면, 차라리 아무것이나 잡아서 부딪혀보는 것이 낫다. "왜 그것을 해야 하는가? 그럴 만한 충분한 이유가 있는가?"라는 질문을 "내가 이것을 굳이 하지 말아야 할 이유는 무엇인가?"로 재구성(reframe)하여 긍정의 관점으로 바라보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다.

* Image courtesy of Derekwin

댓글을 달아주세요
  1. BlogIcon 고어핀드 2009.01.11 0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은 무예 18기 보존회 최형국 관장님의 조선쌍검 시연이군요. ~_~ (이런 것만 보이냐!! OTL)

  2. BlogIcon 2009.01.11 17: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중한 의사결정과 결정된 사안에 대한 빠른 추진력'
    간절히 가지고 싶은 능력중에 하나입니다.

    어제 저녁에 수육을 만들어먹을것인가 말것인가를 결정하는데
    왜 이리 시간이 오래걸렸는지 몰랐는데...
    도티님의 포스팅을 보니 이해가 가는군요.^^;
    고기냄새는 어떻게 없앨거냐. 양은 얼마나 할거냐. 소스는 또 어떻게 만들거냐..등등... --;
    문제의 본질은 내가 수육을 얼마나 먹고싶냐였는데...
    (헛소리는 그만 하고 -ㄴ-;;)

    좋은 글 감사합니다.
    PS : 근데 요즘 물가 살벌하네요. 수육용 돼지목살이 900g에 무려 1.7만원...

  3. BlogIcon Doer Ahn 2009.01.11 2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최근 Speech Communication 측면에서 Role Model로 삼고 있는 Anthony Robbins가 전해주는 말들과 그 맥을 같이하는, 소위 제가 생각하는 진리에 가까이 맞닿아있는 말과 비슷하네요. 대표님을 뵙고 저에게도 많은 선택과 변화가 찾아왔습니다. 감사합니다! Decision Shapes Our Desity!! @.@//

  4. BlogIcon Zefyr 2009.01.13 2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느껴지는바가 큰 글이네요.
    감사합니다.

분류 전체보기 (822)
Entrepreneur (140)
Technology (265)
Design (93)
Science (22)
Thoughts (63)
소소한 하루 (184)
About (6)
me2day (40)
Paprika Lab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