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tty Studio

기업가정신 & 스타트업, 그리고 기술과 디자인에 대한 곳.

Do or do not. There is no try. - Yoda

사회 초년생부터 오랜 경력을 가진 사람에 이르기까지의 모습을 보다보면 실행이라는 것도 배워가는 단계가 있는 듯 하다.

1단계 - 회피: 처음에는 쭈뼛쭈뼛 눈치를 보면서 귀찮아 하거나 어려워 하다가, 급기야 미루거나 이런저런 이유로 왜 못했는지 핑계를 대는 단계. 조금 할만하거나 익숙한거는 하지만, 낯설거나 어려운건 어찌할바를 몰라 허둥데거나 급기야는 기한을 초과하게 된다. 영업 콜로 치면, 목록 상에서 어려워 보이는 상대는 전화를 어찌해야할지 잘 몰라서 미루고, 조금 편해보이는 잠재 고객 들에게 전화 몇 통을 돌리고 열심히 했다고 생색내는 정도. 코칭과 어느 정도의 압박과 명령, 격려 등이 골고루 필요하다.

2단계 - 노력: 일단 어느 정도 정량화된 1차적 목표에 맞추기 시작한다. 노력과 과정의 관점에서 완수에 초점을 맞추고 성취감을 느끼는 단계. 영업 콜로 치면 전화하려고 작성한 대상자에게 전화를 모두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그 중에 건질 수 있는 건 건져보자는 수준이다. 이제는 귀찮거나 어려워보여서 미루는 건 결국 본인에게 해가되고 평가나 평판에도 좋지 않고, 해야할일은 해야한다라는 점은 인지하고 있다. 아직 일정이 늦기도 하고 결과까지는 잘 이어지지 않지만 과정만큼은 충실해지기 시작했다. 이제부터는 실제 성과로 이어지기 위한 세분화된 코칭이 필요한 시점이다. 

3단계 - 성과: 이제는 노력이나 과정은 넘어서서 결과/성과의 관점에 초점을 맞추게 된다. 영업 콜이라면 이제는 전화 해야할 거는 당연히 하고, 계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하여 필요하면 추가 콜도 하는 단계이다. 주어진 일정내에 성과가 나오지 않으면 아무리 과정을 열심히 했어도 결국에는 실패라는 것을 인지하고 있는 프로페셔널의 입문 단계이다. 일단 여기까지만 와도 자기 몫은 하는 사람이라고 할만하다.

4단계 - 성장: 이제 일정내의 목표 달성은 순조롭고, 스스로 혹은 상사와 함께 Stretch Goal을 설정하는 단계이다. 자신이 익숙한 범위보다 120% 상향된 목표에 도달하고자 세팅하며, 이 과정에서 온갓 새롭고 창의적인 수단을 고민하게 된다. 여기서부터는 "인적 자원"이 아니라 "인재"의 단계로 넘어가게 된다. 이제는 세세한 코칭보다도 큰 목표 하에 자유도를 주어 자기주도적 성장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 셀프리더십을 가지고 있는 프로페셔널이라고 할만하다.

결론은 "쫑낼 줄 안다"라는  신용이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것.

댓글을 달아주세요
  1. BlogIcon AV 2011.04.20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경험,좋은 글 감사합니다.
    초년생인 저에게 더할 것없이 공감되고, 귀중한 글이었습니다.
    2단계로 넘어가려는 조급한 마음때문에 항상 아쉬워하고
    1단계에서의 '회피'가 일어나는 시기였거든요.
    부딪히고 더크고 더 넓게 바라 볼려는 욕심이 다시 들게 됩니다.
    다시한번 감사합니다.꾸벅.

    • BlogIcon 김동신(dotty) 2011.05.06 0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댓글 감사드립니다. (_ _)
      자신의 꿈이 작아지지 않도록 막을 수 있는 것은 본인 밖에 없습니다. 항상 스스로를 성장시키는 사람이 되시길!!

  2. sil-flower 2011.04.30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수님은 3단계를 원하시고,
    전 1.8단계 쯤에서 빠져나올 줄을 모르고-_-;;
    그래도 스스로에게 정직하게 진단할 줄 안다는 게 어디인가요ㅡㅜ 아 슬퍼라;;
    오늘 또 한 번 척도에 저를 견주어 보네요.

    • BlogIcon 김동신(dotty) 2011.05.06 0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각 단계에서 다음 단계로 가기 위하여는 습관을 바꾸는 게 가장 큰 장벽인 것 같습니다. 미루는 습관, 책임 피하는 습관 ... 참 어려운 일이죠.. 넘어갔다 싶다가도 금새 돌아오는게 사람인 것 같기도 합니다.

  3. 곤냥 2011.07.25 15: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굉장히 마음에 와 닸는 글이네요.

    저도 경험해왔고, 후배들을 보면서 느끼는 것들...

    언제나 좋은 글 감사합니다.

  4. 강병진 2012.05.12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회피에서 0.7만큼 더 가있는것같아요.. 공부계획을세워놓고 잘지키지도않고.. 미루고.. 2단계로 꼭 넘어가야겠어요 항상피드백을!!

분류 전체보기 (822)
Entrepreneur (140)
Technology (265)
Design (93)
Science (22)
Thoughts (63)
소소한 하루 (184)
About (6)
me2day (40)
Paprika Lab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