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tty Studio

기업가정신 & 스타트업, 그리고 기술과 디자인에 대한 곳.


조엘씨의 추상화에 대한글을 읽다보면 느끼게 되지만, 학자들은 참 추상화를 좋아한다. 나도 그러하다. (여기서 그러므로 나는 학자이다 같은 오류를 범하는 사람이 없길) 추상화를 통하여 느껴지는 아름다움과 지적 쾌감이라 일컬을 만한 느낌은 일종의 깨달음과도 같아서 그 마약에서 벗어나기가 힘들다.

급기야 물리학자들은 대통일장이론을 찾기위하여 매일 매일을 노력하고 있다(약간 다른 맥락도 있지만).

여기 저기서 패턴을 찾는다. 우리의 기억, 학습, 그리고 진화, 주식 시장, 구전 마케팅의 효과, 문명의 발달과 meme... 이 모든 것들이 결국 같은 문제(사실은 패턴)이다. 그리고 이 패턴이 단순하게 문장 속의 단어가 아니라 생상한 시각적 체험과 이입으로 다가오는 느낌은 이루어 말할 수 없을 만큼 즐겁다. 머리속의 수 많은 개념이 소용돌이 치면서 같은 패턴들이 밝게 빛나기 시작하는 마냥 상상 엑스터시에 부유하게 된다.


문제는 여기에 있다. 어디부터가 원인인지는 알 수 없지만, 이러한 지적 쾌감이 가져다주는 비현실성을 무시할 수 없다. 추상화는 우리에게 여러모로 도움을 준다. 문제의 본질을 꿰뚫거나, 한 곳에서 배운 것을 다른 곳에 적용시킬 수 있는 응용력을 부여하기도 하고, 삶이나 자신의 분야에 대한 통찰을 줄 수있을 뿐더러, 미래를 어렴풋이나마 예측할 수 있는 능력(?)을 부여하기도 한다.


하지만 때로는 조엘씨의 말 마냥, 저 우주 끝까지 추상화를 해버린 나머지(천문학자라면 필요하겠지만) 지구에 다시 내려오지 못하는 일도 종종 발생한다.

"그래서 어떻게 해야하는데?" 같은 현실적 질문에서는 다시금 말이 막혀버리는 것이다.

마케팅 계획을 수립할 때도, "아, 그래 사람들의 구전 효과는 마치 뇌세포의 뉴런과 시냅스, 글리아 세포가 반응하는 것과 비슷한 점이 많아. 이렇게 반응하고, 이러한 패턴을 보이니, 거시적으로 이렇게 발달하고, 잘되면 이러한 복잡한 조직을.." 방향으로 추상화를 하고 지적 자위에 오르게 되면, "그래서 다음달 이벤트는 어떻게 하지?" 같은 질문은 이미 자신에겐 어떻게 되어도 좋은 것인 마냥 머리속에서 사라져버리게 된다.

고도의 추상화를 즐기되, 현실감각을 잃지 말아야 한다.


실제로 세상을 바꾸어 나가는 것은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동시에 현실적 실천에 있기 때문이다. 생각만으로는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 것이 세상이니까.

life is in details.
댓글을 달아주세요
  1. 화섭 2005.08.06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상화의 오류들은 수학의 패러독스 들에서 아주 매력적으로 제시되는 것 같다. 제논의 역설이라거나. 절차만 봐서는 오류가 없는 이야기들. 어찌 보면 논리가 직관을 능가하지 못하는 부분들.
    내가 좋아하는 건축의 정의는, '제도의 현실화' 혹은 '제도의 형상화'인데. 자하하디드가 수백개의 프로그램을 담은 직육면체들에서 시작해 수십번의 개발을 거쳐 예의 곡선들을 찾아내는 과정을 보면 굉장히 감동적이다. 이 경우, 고형화된 결론을 목표로 하지만 방법론 자체가 해체적이기 때문에, 그 과정이 추상화인지 구체화인지 알 수 없다고 생각함. 애초에 '추상'과 '현실'은 대치되는 개념이 아니라 병립이 가능하니까. :^)

    http://en.wikipedia.org/wiki/Deconstructivism
    http://en.wikipedia.org/wiki/Deconstruction
    http://en.wikipedia.org/wiki/Jacques_Derrida

    "Although Derrida claimed that deconstruction is apolitical..."

  2. BlogIcon Dotty 2005.08.07 0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에서 롯폰기 빌딩에서 archigram과 건축학사관련된 전시를 하길래, 보면서 해체주의와 contextualism 쪽 보면서 꽤 인상적인 느낌을 받았었는데..

    음, 그 과정이 추상화인지 구체화인지 알 수 없다라. 듣고보니 그러한 것 같네. 공감이 가는 부분. thanx.

    그런데 이 문맥상에서의 추상화는 대상이 약간 다른것 같지 않어? 말하자면 element이냐 principle이냐의 차이인것 같은데 건축에 있어서의 해체주의적 영향은 조금더 전자쪽 focus아닌가? 비중의 측면에서.. 물론 element간의 상호 작용에 대한 principle도 고려하고 있지만 element간의 결합이나 배치 등이 낳는 것은 결국 또 다른 상위 element라는 측면에서 결국 element로 종합이 되는 것 같은데.. 이와 달리 물리학이나 수학쪽은 후자쪽에 가깝고. 사실 요소는 변수에 불과하다고 생각하고 그 변수간의 principle만을 고려하는 경향이 강하니까.(화학이나 생물학은 조금 더 구체적인 쪽에 속해서 element의 비중이 높아지는 것이 맞지만)

    그나저나 제논의 역설은 '지점'이라는 것을 '시간'과 분리시켰기 때문에 문장상으로 '그럴듯 하게' 성립이 되어보이지만, 지점과 시간을 동시에 고려한 '두 객체 사이의 거리'로 문장만 재구성하면 간단하게 풀리니. 뭐 말장난이니 넘어가고.

    간만의 고품격 댓글을 보고 정신이 몽롱해져버렸음

  3. 화섭 2005.08.07 17: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링크된 글을 안읽고 쓴 덧글이라 핀이 좀 나갔다. 뭐 우리 사이에. 으흐흐 -_-;

  4. BlogIcon Dotty 2005.08.07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태터로 언제 이사해? :D

분류 전체보기 (822)
Entrepreneur (140)
Technology (265)
Design (93)
Science (22)
Thoughts (63)
소소한 하루 (184)
About (6)
me2day (40)
Paprika Lab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