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tty Studio

기업가정신 & 스타트업, 그리고 기술과 디자인에 대한 곳.

기억하기

Thoughts - 2005. 10. 29. 18:25
기억력에 대하여는 이야기의 범주가 다르니 생략하기로 하고, 우선은 간단한 기억하기에 대한 이야기만 하자면,

우리는 pneumonoultramicroscopicsilicovolcanoconiosis 같은 긴단어는 곧잘 기억하면서도 3.14159265359 같은 pi값은 잘 외우지 못한다.

이유는 context와 categorization의 availability 여부.

위의 긴 스펠링은 음절 단위로 범주화가 이루어지며, 주요 음절이 하나의 의미를 갖는 문맥으로 기억이 되기 쉽다. 결국 뇌 속에 있는 연결고리가 풍부하게 갖추어진 셈.

반면에 숫자는 쉽게 의미를 부여하기 힘들다. World Memory Championship 대회에서 다연승을 한 도미닉 오 브라이언(Dominic O'Brien) 같은 경우는 각 숫자나 트럼프 카드에 자신과 관련된 장소나 잘 아는 인물등을 연결하여 스토리를 만든다고 한다. 1987년에는 일본인 히데아키 토모요리(당시 55세)는 pi를 40,000자리수까지 한개도 틀리지 않고 읊었다고 한다. 읊는데 12시간이나 소요되었지만말이다. (솔직히 이건 좀 비인간적이라고 생각)

이러한 범주화와 문맥을 이용하여 인간의 7±2법칙을 쉽게 극복할 수 있다. (단기 기억 버퍼에 5~9개 정도 밖에 빨리 외우지 못한다는 법칙으로 집전화번호가 7자리인 이유도 여기서 비롯됬다는 이야기도 있다)

우리가 5437890이 아니라 543-7890(임의의 번호) 식으로 끊어 외우는 것도 음절과 리듬 등을 통한 범주화를 위함인데, (그래도 인간적으로 위의 pi 4만자리는 좀...) 이러한 범주화와 문맥을 동원하면 해당 정보에 대한 기억을 비약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다.

다만, 문맥적인 연결은 의식적으로 훈련해야 하는 부분이 크기 때문에 오랜 시간 동안의 노력이 필요하다. (참고로 도미닉 오 브라이언은 30세까지도 학습 부적격자 판정을 받을 정도로 기억력이 형편없었다고 한다. 고된 단련을 통한 기억력 학습이 그를 세계 챔피언으로 올려주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1. BlogIcon eiron 2005.10.29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미닉 오브라이언이나 히데아키 토모요리에 대해선 잘모르지만, 범주화와 문맥을 이용한 암기테크닉(?)은 저도 꽤나 오랫동안 애용해왔죠. 실제로 어떤 법칙이 적용된 결과는 아니겠지만, 단어나 숫자에서 패턴을 찾는 건 생각보다 어렵지 않더라구요~ ^^ 좀 억측에 가까울 수도 있겠지만, 중1때 기억을 어렴풋이 떠올려 본다면 이런게 가능하겠네요.
    pneu/monoul/tra/micro/sco/pic/sili/covol/cano/conio/sis
    3.1415/92/65/35/89/79/323/84/62/64/33/83/279/50/288/4/197/169/399/

    사실 중딩이때 진폐증이란 단어가 너무 재미(?)있어서 사전별로 페이지까지 외웠었는데 아쉽게도 프라임(1717)을 제외하고선 기억이 희미해져 버렸네요. (엣센스는 대략 2로 시작했던 것 같은데;;;)

  2. BlogIcon daybreaker 2005.10.30 0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여름학기 때 들었던 인지과학 수업에서 나왔던 내용이군요. 숫자 외울 때 확실히 다른 사물과 연관시키면 잘 외워집니다. 꽤 어렸을 때부터 그런 방법을 사용했지만 별도로 훈련시키지 않은 관계로 평균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요. -_-

  3. BlogIcon Noha 2005.10.30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pneumonoultramicroscopicsilicovolcanoconiosis 라는 단어가 pi 보다 기억하기 쉬워? -.-;;
    암튼 생일 추카해~~ ㅋㅋ

  4. BlogIcon Dotty 2005.10.30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국사 시험 같은걸 볼때 교실의 여러 물품에 사건을 연결지어서 암기하는 것인데, 문맥적 연결보다 상황을 임의로 연결짓는 기법이더군요. 나름 효용이 있었다는 듯.. ^^
    noha// 땡스 얼랏 버디! ㅎㅎ

분류 전체보기 (822)
Entrepreneur (140)
Technology (265)
Design (93)
Science (22)
Thoughts (63)
소소한 하루 (184)
About (6)
me2day (40)
Paprika Lab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