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tty Studio

기업가정신 & 스타트업, 그리고 기술과 디자인에 대한 곳.

기억하기

Thoughts - 2005. 10. 29. 18:25
기억력에 대하여는 이야기의 범주가 다르니 생략하기로 하고, 우선은 간단한 기억하기에 대한 이야기만 하자면,

우리는 pneumonoultramicroscopicsilicovolcanoconiosis 같은 긴단어는 곧잘 기억하면서도 3.14159265359 같은 pi값은 잘 외우지 못한다.

이유는 context와 categorization의 availability 여부.

위의 긴 스펠링은 음절 단위로 범주화가 이루어지며, 주요 음절이 하나의 의미를 갖는 문맥으로 기억이 되기 쉽다. 결국 뇌 속에 있는 연결고리가 풍부하게 갖추어진 셈.

반면에 숫자는 쉽게 의미를 부여하기 힘들다. World Memory Championship 대회에서 다연승을 한 도미닉 오 브라이언(Dominic O'Brien) 같은 경우는 각 숫자나 트럼프 카드에 자신과 관련된 장소나 잘 아는 인물등을 연결하여 스토리를 만든다고 한다. 1987년에는 일본인 히데아키 토모요리(당시 55세)는 pi를 40,000자리수까지 한개도 틀리지 않고 읊었다고 한다. 읊는데 12시간이나 소요되었지만말이다. (솔직히 이건 좀 비인간적이라고 생각)

이러한 범주화와 문맥을 이용하여 인간의 7±2법칙을 쉽게 극복할 수 있다. (단기 기억 버퍼에 5~9개 정도 밖에 빨리 외우지 못한다는 법칙으로 집전화번호가 7자리인 이유도 여기서 비롯됬다는 이야기도 있다)

우리가 5437890이 아니라 543-7890(임의의 번호) 식으로 끊어 외우는 것도 음절과 리듬 등을 통한 범주화를 위함인데, (그래도 인간적으로 위의 pi 4만자리는 좀...) 이러한 범주화와 문맥을 동원하면 해당 정보에 대한 기억을 비약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다.

다만, 문맥적인 연결은 의식적으로 훈련해야 하는 부분이 크기 때문에 오랜 시간 동안의 노력이 필요하다. (참고로 도미닉 오 브라이언은 30세까지도 학습 부적격자 판정을 받을 정도로 기억력이 형편없었다고 한다. 고된 단련을 통한 기억력 학습이 그를 세계 챔피언으로 올려주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분류 전체보기 (822)
Entrepreneur (140)
Technology (265)
Design (93)
Science (22)
Thoughts (63)
소소한 하루 (184)
About (6)
me2day (40)
Paprika Lab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