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tty Studio

기업가정신 & 스타트업, 그리고 기술과 디자인에 대한 곳.

기술의 유통

Thoughts - 2005. 10. 16. 22:39
"미래는 이미 왔다. 다만, 불균등하게 분배되었을 뿐이다"라는 글에 썼던 것 처럼, 갈수록 '기술의 유통'에 많은 관심이 간다. 서로 다른 분야에 있는 지식의 결합(interdisciplinary)만큼이나 매력적인데, 이유는 간단하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떠한 기술이 존재하는지 모르기에 어떠한 것들이 가능한지도 모르고 있다. 이는 학문 뿐만 아니라 사업에도 해당되는 말들인데, 아직 구글이 세상의 모든 정보를 정리(구글의 목표)하지 못하였기 때문에 우리는 어쩔 수 없이 지인에게 묻거나, 전문가의 힘을 빌려야 하고, 조직속에 숨겨진 암묵지를 파악하기 위하여 해당 분야에 종사하여야 하며, 필요한 기술을 찾아내기 위하여 발로 뛰어야 한다.

insta city


무엇이 있고 무엇이 가능한지를 알면 생각보다 꽤 편리하다. 단적인 예로 엑셀 매크로만 알아도 '인간 매크로'가 노가다를 하는 일을 손쉽게 줄일 수 있고, 단축키 몇 가지만 알아도 파워포인트 서식 통일 노가다에 들이는 소중한 man-hour를 90%이상 절감할 수 있기도 하다.

오늘날 대부분의 유통회사는 물질적인 것들을 퍼트린다. (물론 서비스나 가치의 유통이라고 추상화시키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그런데 최근 온라인 게임 퍼블리싱 업체나 엔터테이먼트쪽은 무형의 제품들을 유통하면서 그 힘을 키워나가고 있다.

그렇다면 특정 분야별 기술 자체를 유통시키는 곳은 없을까? 기술의 CP(contents provider)와 기술의 소비자를 연결시켜주는 곳. 단순히 존재를 알리는 것이 아니라 적용까지 가능하게 해주는 곳. IT 컨설팅 업체가 감당하기엔 부족한 감이 없지 않다(그들이 다양한 CP의 기술들을 두루 implementation하리라 기대하긴 힘들다고 본다).

과학 기술의 발견과 유통, 그리고 적용에 이르는 가치 사슬을 비교적 저렴하게 연결시켜줄 수 있다면, 상당수의 중소기업들이 조금 더 효율적으로 비즈니스를 할 수 있을 것이다.

대학 연구소들부터 여러 업체의 기술 데이터를 아카이빙하고, 특허도 두루 다루고 있는 회사.

재미있을 것 같다. 일종의 problem solving TRIZ 같자나.


photo by floorvan
댓글을 달아주세요
  1. chino 2005.10.17 0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회사가 있습니다.
    기술의 거래와 특허관리를 전문으로 하는
    미국과 여타 선진국에서는 상당히 발전된 Business Model인데 한국에서는 아직 꽃을 못피우고 있더군요
    중기청 산하의 기술거래소나 DeltaTech Itl의 홈페이지를 찾아보세요

  2. BlogIcon Dotty 2005.10.17 1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D 역시 이런 곳들이 있군요
    Delta Tech는 홈페이지는 그다지 멋지지는 않네요.. 나름 '기술'을 유통하는 곳이 그다지 최신 기술을 적용하지 않은 홈페이지라서.. ^^;

  3. chino 2005.10.19 1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들러보셨군요^^
    제가 잠깐 일해본 바로는 IT분야의 기술 거래는 거의 일어나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1. 비교적 쉽게 copy할 수 있는 특성
    2. 기술자체가 solution화된 상품이 되어 거래되는 경우가 빈번
    3. 상대적으로 저평가됨(거래가격 면에서)

    때문인 듯 합니다.
    이러한 이유로 오히려 BT, NT, ET, ST 분야의 기술은 거래가 매우 활발합니다.
    그쪽 분야의 연구소들과 기업들에 훌륭한 network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마치 부동산 거래하듯 대학연구소 및 출연연구소 등에서 나오는 최신 연구결과물과 그 기술에 적합한 기업들을 연결시켜주며 상당한 commission을 챙기죠.
    굉장히 재미있는 business임에는 분명하지만 한국은 아직 그쪽 시장이 정부주도형이라 요원합니다.

    (허접한 홈페이지는 저도 좀 아쉽더군요. 하지만 head들은 그다지 중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듯 합니다. 최신기술들이 오고 가는 비즈니스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오히려 인맥을 기반한 offline 영업이 더 통하는 바닥이기 때문에..물론 confidentiality의 문제도 있구요)

  4. BlogIcon Dotty 2005.10.19 2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 그런데 막상 R&D에 주력하기 힘든 회사들의 경우나 기술베이스가 약한 중소 업체들은 정보가 빈약한 경우가 많아서 기술 확보나 협상에서 불리한 점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걸 나름 체계적으로 b2b화 하여 중계해주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아요.

    사실 제가 글을 쓸때는 BT업체와 IT업체를 이어주거나 하는 식의 이종 업계 간의 접목을 생각했었거든요 ^^;

    그런데 멋지네요, 아직 클래시컬하다고 할 정도로 인맥 위주의 비즈니스라는 점이.. 일단 입지를 확보한 후에 transparent한 시장으로 전환시키는 것이 가능할지 의문입니다.

    좋은 내용들 감사합니다

분류 전체보기 (822)
Entrepreneur (140)
Technology (265)
Design (93)
Science (22)
Thoughts (63)
소소한 하루 (184)
About (6)
me2day (40)
Paprika Lab (9)